Untitled Document
 
 
 
 
 
 
봉황하면 떠오르는 질문은 봉황이 정말로 존재했던 동물일까? 하는 것이다.

우선 결론 부터 말하자면봉황은 실제로는 존재하지 않았다. 다만 중국 전설에의해 나온것으로 당시 사람들은 믿었다고 한다.

또한, 봉황은 영웅, 왕등을 의미한다. 성인의 탄생에 맞추어 세상에 나타나는 새라고 알고 있습니다. 봉황이 꿈에 나오거나 사람들 입에 오르내릴때는 그만한 영웅이나 왕이 등장 했을때이다.

반대로 생각해 보면 그만큼 사람들의 인심이 흉흉 했을때라고도할 수 있다. 봉황이 있어야 할만 그 시대가 불안하고 부패 했을 테니까. 태몽으로써의 봉황도 마찬가지 이다. 봉황은 성인의 탄생을 뜻하므로 태몽으로써는 최고의 태몽이라 말 할 수 있다.

우선 봉황의 생김새를 보면 《설문해자(說文解字)》에는 “머리의 앞쪽은 수컷의 기린, 뒤쪽은 사슴, 목은 뱀, 꽁지는 물고기로, 용과 같은 비늘이 있고, 등은 귀갑(龜甲)과 같으며, 턱은 제비,부리는 닭과 같다.”고 쓰여 있다. 이 가운데 닭 ·뱀 ·용을 합치면 가장 일반적으로 현재 우리가알고 있는 봉황의 모습일 것이다. 이러한 봉황의 모습은 중국의 후한(後漢) 시대에 나타난다.

한국에도 불교와 함께 전래되어 예로부터 장식회화 등에 흔히 쓰인다.

또한, 봉황은 모든 새들중의 으뜸이라 할 수 있습니다. 봉은 수컷이고 황은 암컷을 나타내며 백성을 다스리는 군왕의 덕목과 같다고 해서 왕이나 현재 우리의 대통령도 같은 상징을 씀니다.

Untitled-1

 

 
 
 
Copyright ⓒ 새로운 역학의 흐름 운세모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