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Untitled Document
 
 
 

水는 오행중에 음의 기운을 대표하는 것으로 오행을 설명하는데 중요한 의미가 되기도 하지만 용신을 설명하는데 있어서 용신의 하나가 되기도 한다.

일반적인 물의 속성을 말해보면 물은 위에서 아래로 흐른다. 이를 절대로 거스르는 법이 없다. 물이 거꾸로 흐르는 일은 절대로 없듯이 물은 위에서 아래로 순리대로 흐른다. 물이 흐르는 가운데 또 하나 알 수 있는 속성은 물이 고이면 썩는다는 것이다.

웅덩이의 물은 처음에는 깨끗하나 계속 고여 있을수록 그 물이 변질되어 더럽혀진다. 따라서 흐르는 물은 맑지만 고여 있는 물은 썩기 마련이다.

또한 물은 결국에는 하나로 모인다는 것이다. 작은 물줄기의 물이 흘러흘러서 다른 물줄기와 만나 냇물을 이루고 냇물이 모여모여서 강을 이루고 결국에는 강이 바다를 이루게 된다. 결국에는 하나로 모이는 것이다.

이런 물의 속성을 가지고 태어난 水의 기운을 가진 사람은 이와 닮아지려고 노력한다. 한곳에 머무르지 않고 큰 것을 향해 앞으로 계속해서 나아가고, 결코 고이지 않기 위해 스스로 많은 노력을 한다. 또한 순리를 거스르지 않는다.

바다의 용신을 가진 사람은 이런 물의 기운을 충분히 가지고 태어난다. 충분히 진취적이면서도 지혜를 얻기 위해 꾸준히 노력하고 순리에 따르는 삶을 살게되는 사주를 가지고 태어난다. 하지만 바다의 용신은 무릇 사나운 표범이 되기도 한다. 거센 바람과 바다가 만나게 되면 거친 파도를 쉽사리 잠재울 수 없는 법인지라 바람을 조심해야 한다.

비록 바람으로 인하여 바다의 용신을 가진 사람에게 직접적인 해를 가하지는 않지만, 바다의 용신 주변에 있는 사람들에게 커다란 피해를 줄 수가 있다. 본인에게 해가 가지 않는다고 상관이 없는 것이 아니고, 자신으로 인하여 주변 사람에게 해가 될 수 있다는 것이다. 바람은 어는 순간 쉽게 다가오기도 하지만 또 어느 순간 언제 그랬냐는 듯 사라지고 만다. 바람으로 인하여 크게 성내기도 하지만 이 시절을 잘 참고 이겨낸다면 아무런 탈 없이 평안한 삶을 살 수가 있다. 하지만 언제 바람이 불어 닥칠지는 아무도 모르는 것이다. 또 그 바람이 언제 떠나갈지도 모르므로 항상 조심해야 하는 것이다.

Untitled-1

 

 
 
 
Copyright ⓒ 새로운 역학의 흐름 운세모아. All rights reserved.